전체 메뉴

쌍용건설, 강동 ‘명일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수주

2개동 226가구가 총 255가구로 변신, 29가구 일반분양...누적 수주 약 1만5천여가구

미디어나비 36.5°C A+ 승인 2022.11.21 11:56 | 최종 수정 2022.11.24 00:37 의견 0

[hpn미디어나비 36.5℃ A+=hpn미디어나비 36.5℃ A+ 기자] 쌍용건설(대표이사 회장 김석준)이 지난 19일 열린 서울 강동구 명일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총회에서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명일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사진=쌍용건설)

쌍용건설에 따르면 지난 1988년 준공된 명일현대아파트는 수평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 지하 1층~지상 15층 2개동 226가구에서 ▷ 지하 4층~지상 19층 2개동 255가구로 변신하게 된다. 증가한 29가구는 일반분양 예정이며 총 공사비는 835억원이다.

이 단지는 쌍용건설이 강동구에서 수주한 첫 리모델링 사업이자 지난 5월 인천 부개주공3단지(약2천가구), 7월 서울 송파구 문정현대에 이은 올해 세번째 리모델링 수주 프로젝트다.

쌍용건설은 올초 국내 리모델링 아파트 일반 분양을 한 오금아남(328가구)과 약8천억원 규모의 가락쌍용1차(2,373가구), 문정현대(138가구) 등 송파구에서 연달아 리모델링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이번 수주를 통해 강동구까지 영역을 확대하게 됐다.

명일현대아파트는 리모델링을 통해 전용면적 ▷ 57.09㎡(140가구)는 75.50㎡ ▷83.80㎡(71가구)는 100.00㎡ ▷ 84.66㎡(15가구)는 100.30㎡로 늘어난다.

각각 10층과 15층 규모의 ‘ㄴ’ 구조였던 이 아파트에 19층 높이의 신축건물이 붙여서 세워져 지며, 이곳에 들어설 전용면적 ▷ 63.10㎡ 13가구▷ 84.10㎡ 16가구 총 29가구는 모두 일반 분양된다.

1층 건물과 지상 바닥 전체를 들어올린 필로티를 도입해 개방감을 높였고, 필로티 윗부분인 데크층에는 분수대와 아트가든 등 휴게공간이 조성된다.

건물 외부는 세련된 도시 이미지의 큐브 형태 유리 커튼월룩으로 마감되며, 단지 전면부를 감싸는 듯한 웅장한 구조물과 기둥형태의 주출입구 대형 문주도 시공된다.

지하 1층만 있던 주차장을 지하 4층까지 확대해 주차공간을 3배 이상 확보했고, 단지 내 스카이라운지와 스카이카페, 피트니스클럽, 도서관, 스터디룸, GX룸 등 최신 스타일의 특화된 커뮤니티시설도 들어선다.

각 세대 내에는 IoT스마트홈 시스템, 세대환기 시스템, 원패스 시스템, 에너지 절약시스템, 안전보안 시스템, 친환경 에코시스템 등이 적용돼 첨단 시스템도 적용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최다 리모델링 준공실적과 최다 리모델링 특허보유 등 초격차 1위의 위상을 바탕으로 서울은 물론 수도권과 광역시까지 리모델링 수주영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쌍용건설은 2000년 7월 리모델링 전담팀을 출범한 이래 국내 단지 전체 리모델링 1~4호를 준공했으며, 누적 수주실적은 18개 단지 약 1만 5,500가구, 수주 금액은 약 3조1,000억원(금번 수주 포함)에 달한다.

메머드급 단지 수주를 위해 지난해부터 대표사로서 컨소시엄을 구성해 2021년 3월 4,500억원 규모의 광명 철산한신(1,803가구 / 회원사 현대엔지니어링) 리모델링에 이어 5월에는 약 8,000억원 규모의 가락쌍용1차 리모델링(2,373가구 / 회원사 포스코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대우건설)을 수주했다.

올해 5월 총 4,707억원 규모로 인천 최초이자 최대인 부개주공 3단지 리모델링(1,982가구 /회원사 SK에코플랜트)을 수주했고, 7월 501억원 규모의 문정현대 리모델링(138가구) 사업을 단독 수주했다. 올해 1월 국내 리모델링 아파트 일반분양(29가구)을 한 총 328가구 규모의 ‘송파 더 플래티넘(오금 아남 리모델링)’ 프로젝트를 시공 중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나비 36.5°C 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