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우리은행, 미화 6억불 ESG 선순위 채권 발행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흥국생명·레고랜드 사태 후폭풍 정상화"

미디어나비 36.5°C A+ 승인 2023.01.18 14:10 | 최종 수정 2023.01.25 03:22 의견 0

[hpn미디어나비 36.5℃ A+=hpn미디어나비 36.5℃ A+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이 미화 6억불 ESG 선순위 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우리은행에 따르면 미국 5년물 국고채에 135bp를 가산해 쿠폰금리는 4.875%이며, 만기는 5년이다.

올해 첫 시중은행 달러채권 발행으로 흥국생명 사태 전의 가산금리 수준이며, 2015년 후 국내 금융기관 외화채권 발행 중 최대 주문량인 81억불 수준으로 끝났다.

현지 로드쇼(Roadshow)를 진행한 우리은행 관계자는 “뉴욕, 런던, L.A에서 직접 투자자들을 만나 한국경제의 견실함과 한국금융기관들의 안정성 및 성장성이 양호함을 적극 설명한 것이 주효했다”며, “투자자들의 궁금사항에 대해 구체적인 숫자를 제시하면서 설명한 것이 좋은 반응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오전 아시아 시장 개장 후 우리은행 채권에 대한 주문이 쌓이기 시작해 점심때 주문량은 45억불을 넘어섰고, 저녁 무렵 미국 투자자의 주문까지 합쳐 총 81억불의 주문이 쌓였다. 과거 미국 및 유럽계 투자자 비중이 16%이었던 것이 이번 발행에는 약 45% 수준을 차지할 정도로 투자자 다변화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발행을 계기로 글로벌 투자자들을 체계적으로 사후관리 할 계획”이라며, “종전의 아시아 투자자 기반에서 미국, 유럽 등 글로벌 투자자들 기반으로 확대해 정례적인 접촉기회를 가지면서 관계를 돈독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나비 36.5°C 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