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레드불, 두바이 랜드마크 버즈 알 아랍에 항공기 착륙

폴란드 출신 루크 체피엘라, 버즈 알 아랍 호텔 212m 상공 헬리패드에 항공기 착륙

미디어나비 36.5°C A+ 승인 2023.03.17 08:38 | 최종 수정 2023.03.17 15:48 의견 0

[hpn미디어나비 36.5℃ A+=hpn미디어나비 36.5℃ A+ 기자] 레드불은 평생 한계에 도전해온 39세 비행기 조종사 루크 체피엘라(Luke Czepiela)가 3월 14일 오전 6시 58분(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랜드마크 ‘버즈 알 아랍 주메이라’의 헬리콥터 착륙장에 비행기를 착륙시키며 또 다른 업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레드불, 두바이 랜드마크 버즈 알 아랍에 항공기 착륙.(사진=레드불)

17일 레드불에 따르면 에어 레이싱 챔피언 체피엘라는 이날 폭 27m 헬리패드(헬리콥터 착륙장)에 항공기 제조업체 컵크래프터스(Cub Crafters) 단거리 이착륙기 ‘카본 컵(Carbon Cub)’을 착륙시키는 미션에 성공했다. 이 항공기는 일반적인 상황에서 급착륙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졌는데, 아무런 시각 정보가 주어지지 않는 극한의 상태에서 212m 상공 56층에 위치한 헬리패드에 착륙했다.

이 순간을 위해 2021년부터 준비해 온 그는 공중의 헬리패드에 항공기가 무사히 안착할 수 있도록 폴란드와 미국, 두바이 지상에서 650회 테스트 착륙 완료 등 훈련을 계속해 왔다.

미션을 성공시킨 체피엘라는 “활주로에 착륙하는 경우 가까이 다가갈수록 높이가 체감되고 진입 각도 통제할 수 있다. 반면 오늘은 212m 상공까지 올라왔을 때 비행기의 앞머리에 가려 헬리패드가 보이지 않았고, 시야도 제한적이었다. 마지막까지 의존하던 참조점(points of reference)이 사라졌을 때 착륙할 공간이 충분한 시점에 진입하기 위해 연습했던 것을 기억하고 본능을 믿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도전에는 체피엘라가 탄 항공기를 개조한 미국 출신 항공 엔지니어 마이크 패티(Mike Patey) 등 항공기 제조사 컵크래프터스의 팀이 큰 역할을 했다.

패티와 컵크래프터스는 기체 무게를 425㎏ 정도로 줄이고, 주연료 탱크를 기체의 뒤로 배치해 더 빠른 제동을 가능케 했다. 착륙만큼 어려운 이륙을 위해 질소를 추가했다.

패티는 “기체 무게를 줄이는 게 가장 어려운 과제였다”며 “운동하는 물체는 계속해서 운동 상태를 유지하려는 성질을 지니는데, 이것에 제동을 걸 수 없다면 루크가 건물 저편으로 날아가 버렸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렇다고 기체의 무게를 너무 줄여버리면 바람의 힘을 이겨내지 못하고 기체를 통제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버즈 알 아랍처럼 헬리패드 옆에 높은 건물이 서 있는 환경에서 건물 위와 주변 풍류를 예측하기 힘들다. 착륙이 용이하도록 적절한 역풍이 불어야 하지만, 역풍이 너무 세도 곤란해 어려운 도전으로 꼽힌다. 패티는 “마치 애증의 관계 같은 도전”이었다고 밝혔다.

부풀어 오른 돛 모양 버즈 알 아랍에서 전에 없던 도전을 한 사람은 체피엘라가 처음이 아니다. 2005년 테니스 선수 로저 페더러와 안드레 애거시가 버즈 알 아랍 위에서 세기의 승부를 펼친 적이 있으며, 2013년 F1 레이싱 선수 데이비드 콜사드가 제자리에서 회전하며 원 모양을 그리는 일명 ‘도넛 묘기’를 선보였다. 2019년 BMX 라이더 크리스 카일이 바이크를 타고 헬리콥터에서 뛰어내려 헬리패드에 안착하기도 했다.

어린 시절부터 파일럿을 꿈꾸었던 체피엘라는 유럽에서 가장 긴 목재 피어인 폴란드의 소포트 피어에 착륙하는 것에 이어 이번 미션까지 성공시키며 역사적인 기록을 남기게 됐다. 그는 “2년 전 처음 두바이에 왔을 때부터 지금 이 도전을 성공하기까지 최선을 다해 힘써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번 도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레드불 글로벌 유튜브 채널 및 레드불 콘텐츠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레드불은 1987년 오스트리아에서 판매를 시작, 전 세계 171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에너지 음료 브랜드다.

동서음료는 글로벌 에너지 드링크 ‘레드불’의 국내 유통 및 판매를 담당하고 있으며, 동서의 자회사다. 2011년 설립 후 꾸준히 국내 소비자들에게 레드불의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고 있으며, 다양한 맛의 수입도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나비 36.5°C 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